국민의당·민주당 공조, 공공기관 채용부정 근절 법률 공동발의!

여야 의원 37명 공동발의..채용부정 시 기관장 및 임직원 명단 공개, 부정합격자 채용 취소 권용석 기자l승인2017.11.06l수정2017.11.06 01: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의원들이 공공기관의 채용부정을 근절하기 위한 법안을 발의했다.

지난 국정감사에서는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28개 기관 중 25개 기관에서 채용비리가 발생했고, 부정채용과 제도 부실 운영으로 18개 기관에서 최소 805명의 합격자가 적발된 사실을 국민 앞에 낱낱이 알리면서, 채용비리에 대한 사회적 지탄이 높아졌다.

그러나 현행 법에서는 채용부정을 규제하는 별도의 조항이 없어, 이를 예방하고 규제하기 위한 법적 장치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왔다.

이찬열 의원(수원 갑,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이 대표발의한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은 인사 부정행위를 하거나 이를 청탁·알선한 공공기관의 장 또는 임직원에 대하여 수사·감사기관에 수사 또는 감사를 의뢰하도록 하되, 인사 부정행위를 하거나 이를 청탁·알선한 임직원에 대하여는 해당 기관의 징계위원회에 중징계 의결을 함께 요구했다.

또한 해당 공공기관의 장 또는 임직원의 명단을 공개할 뿐 아니라 부정행위로 인하여 채용시험에 합격하거나 승진 또는 임용된 사람의 합격, 승진 또는 임용을 취소하는 등 관련 규정을 구체화하여 명시했다.

해당 개정안은 국민의당 16명, 더불어민주당 17명, 자유한국당 3명, 바른정당 1명 등 총 37명의 의원이 함께했다. 특히 발의자명단에는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유민봉 자유한국당 정책위부의장 등도 포함됐다.

이찬열 의원은 “‘청년 일자리 절벽’을 겪고 있는 구직자들과 국민들의 가슴이 멍들고 있다. ‘무관용의 원칙’으로 끝까지 엄정 대응하기 위해선 채용부정을 뿌리 뽑기 위한 제도적인 기반 마련이 시급하다”며, “나라를 바로 세우기 위한 일에는 당을 떠나 적극적으로 공조해야 한다. 우리 사회의 적폐를 청산하고, 청년들의 잃어버린 꿈을 찾기 위한 일인 만큼, 모두가 동참하여 정기국회 내 개정안이 통과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월 23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부정한 방법으로 채용된 당사자에 대해서도 채용을 무효화하거나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한 바 있다. 이에 정부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관련 관계장관 긴급 발표문」을 발표하고 중앙정부 산하 330개 공공기관을 포함하여 약 1100곳~1400곳의 대대적인 감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7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