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70%, 인.적성 검사 너무 어려워!

권수정 기자l승인2017.10.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0월 주요 기업들의 인적성 검사가 예정된 가운데 많은 구직자들이 인적성 검사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올 하반기 공채에 도전하는 구직자 216명을 대상으로 ‘인적성 검사’에 대해 조사한 결과, 75.9%가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먼저 인성 검사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로는 ‘기업별 검사 유형이 천차만별이라서’(52.4%, 복수응답) 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인재상에 자신을 맞춰야 한다는 압박 때문에’(39%), ‘평소 접해보지 않던 유형의 검사라서’(34.8%), ‘시간에 비해 문항수가 지나치게 많아서’(29.3%),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이 짧아서’(18.9%), ‘스스로에 대해 깊게 생각해 본 적이 없어서’(18.9%), ‘시중에 판매되는 교재와 실제 검사가 달라서’(13.4%)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적성검사가 어려운 이유 역시 ‘기업별 검사 유형이 천차만별이라서’(57.9%, 복수응답)가 단연 높았다. 다음으로 ‘평소 접해보지 않던 유형의 문제라서’(42.1%), ‘시간에 비해 문항수가 지나치게 많아서’(36.6%), ‘시험 난이도가 높아서’(29.3%),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이 짧아서’(22.6%), ‘시중에 판매되는 교재와 실제 시험이 달라서’(19.5%) 등이 있었다. 

구직자들은 적성검사 영역 중 가장 어려운 부분으로 ‘수리 영역’(40.7%)을 꼽았다. 이어 ‘공간지각 영역’(17.3%), ‘언어 영역’(14.8%), ‘추리 영역’(8.6%), ‘기업 관련 정보’(7.4%), ‘최신 이슈’(6.2%), ‘상식’(3.7%)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의 인적성 준비 현황은 어떨까?

구직자들은 하루 평균 3시간을 시험 준비에 투자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3시간’(22.2%), ‘30분 이내’(17.3%), ‘1시간’(17.3%), ‘2시간’(16%), ‘4시간’(7.4%), ‘6시간’(7.4%), ‘5시간’(6.2%), ‘9시간’(2.5%) 등의 순이었다. 

또, 이들은 평균 3개 기업의 인적성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인적성을 준비하는 방법으로는 ‘문제집 풀기’(77.8%,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커뮤니티 비법 및 후기 참고’(23.5%), ‘온라인 강의 수강’(23.5%), ‘인적성 스터디’(13.6%), ‘오프라인 강의 수강’(8.6%) 순으로 답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기업마다 인적성검사의 유형이 다르기 때문에 어떤 기업의 인적성을 보게 될지 알 수 없는 구직자들은 동시에 여러 기업의 인적성을 준비해야 한다는 사실에 부담을 느끼게 되는 것”이라며, “인적성의 경우, 큰 틀에서는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먼저 기본 유형을 충분히 익히고, 기업별 특징에 맞춰 대비하는 방식으로 공부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특히, 인성부분은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솔직하게 답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7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