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최고의 싸움꾼들, 15일 용인에 온다!

전통액션 연희극 <쌈 구경 가자>, 10월 15일 오후 2시 죽전야외음악당 김수경 기자l승인2017.10.10l수정2017.10.10 20: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통연희와 전통무예‘택견’을 소재로 한 전통액션연희극 <쌈 구경 가자> 공연이 경북 김천을 시작으로 전주와 대구를 거쳐 오는 15일 경기도 용인에 온다.

공연을 만들고 선보이는 이들은 국가무형문화재 제 76호이자, 유네스코 세계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전통무예 택견을 기반으로 하는 전통문화예술단체 발광엔터테인먼트이다.

이들은 용인대학교 동양무예학과에서 택견을 전공한 졸업생들로 현 최고수로 구성된 실력 있는 택견꾼들이다. 졸업 후에는 전통무예 택견의 대중화와 보급화를 위해 공연을 만들어 선보이고 있으며, 국무총리상과 여성가족부장관상 등을 수상한 경력이 있다.

용인시와 용인문화재단의 후원으로 공연되는 전통액션연희극 <쌈 구경 가자>는 동서고금(東西古今)을 막론하고 구경 중에 으뜸이라는 ‘싸움구경’을 소재한다. 택견싸움, 버나싸움, 살판싸움, 장단싸움, 관객들의 응원싸움, 대동놀이 까지 하나의 공연을 통해 온갖 싸움을 구경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발광엔터테인먼트 공연팀장 이지수(26)는 “용인 죽전야외음악당에서 보시게 될 싸움은 죽이고 빼앗는 싸움이 아니라 상생(相生)과 대동(大同)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조금 이상한 싸움판이다. 그 싸움구경을 통해 온 가족이 공연장에 둘러앉아 신명나게 한바탕 놀아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실제로 조선시대에 택견판이 벌어질 때면 신분, 나이, 성별과 관계없이 모두 함께 어우러져 축제의 장이 열리곤 했다. 마을과 마을의 대표 꾼들이 나와 치열하게 대결을 하면서도 경기에 이긴 마을은 ‘논 농사가 잘 되고’, 진 마을은 ‘밭 농사가 잘 된다’고 하여 서로에게 인심을 썼다고 한다. 마치 풍년을 기원하는 집단놀이의 속성과도 동일하다. 

오는 15일 오후 2시 용인 죽전야외음악당에서 벌어지는 조선 최고 싸움꾼들의 싸움 구경으로 이 땅에 분명히 존재해 온 우리네 멋과 흥의 실체, 그리고 살아있는 역사 안에서 기록되지 못한 사람들의 땀 냄새 나는 몸짓을 학인바란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7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