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폭력 정보 상담, 1년새 두 배 이상 증가

권수정 기자l승인2006.02.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이버 명예훼손 성폭력 상담센터의 상담건수
 

연예인 X파일, 개똥녀 사건, 신생아 학대사진 유포, 디카(디지털카메라)·폰카(핸드폰카메라)를 이용한 몰카(몰래카메라)·도촬(도둑촬영) 등 2005년은 지난 여느 해 보다도 사이버상에서 명예훼손과 성폭력 등으로 인한 피해가 문제된 해였다.

사이버명예훼손·성폭력상담센터의 상담건수는 총 8,406건으로 2004년의 3,913건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하여, 피해자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윤리위원회(KISCOM, 위원장 강지원)가 내놓은 ‘2005년 사이버명예훼손·성폭력 상담사례집’에 따르면 비방, 폭로, 유언비어 유포 등 ‘사이버명예훼손’과 관련된 민원은 3,933건을 기록, 전체 상담건수의 47%를 차지하며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뒤를 이어 게시판 댓글, 미니홈피 방명록, 휴대폰 문자를 통해 발생하는 ‘사이버모욕’이 1,802건, 몰카, 음란채팅·쪽지 등 ‘사이버성폭력’이 889건, ‘사이버스토킹’이 193건으로 나타났다.

상담사례집에서는 작년 한 해 동안 사이버명예훼손·성폭력상담센터에서 실시한 상담내용 중, 사이버명예훼손(153건), 사이버모욕(29건), 사이버성폭력(29건), 사이버스토킹(14건), 행정절차 일반(32건) 등 대표적인 사례 257건을 엄선하여 수록하였다.

그리고 이를 게시판, 전자우편, 커뮤니티, 미니홈피, 채팅, 메신저, 휴대폰 등 서비스별로 일어날 수 있는 피해사례로 구분하여, 피해자는 물론 가해자가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는 답변을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상담사례집에는 ▲사이버명예훼손·성폭력 개념, ▲사이버명예훼손·성폭력 관련 법규, ▲상담동향 및 통계, ▲주요 언론보도 및 판례 등을 실어, 정부, 학계, 정보통신사업자들이 사이버폭력에 대한 피해구제 및 예방에 최대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였다.

한편, 상담센터에서 상담 이용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의견조사 결과, 실제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한 사람들 대부분이 법률지식 부족 및 지원기구 부재(50.0%), 소요기간(17.3%), 비용(11.8%)면에서 어려움을 겪었으며, 68.9%의 이용자가 신속한 피해자 구제와 당사자간의 원만한 합의를 유도할 수 있는 분쟁조정기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2005년 사이버명예훼손·성폭력 상담사례집’은 전국 시·도청 및 교육청, 대학교 및 공공 도서관, 주요 정보통신사업자 등에 배포되었으며, 사이버명예훼손·성폭력상담센터 홈페이지(www.cyberhumanrights.or.kr)에서도 볼 수 있다.


권수정 기자  sjlove0549@sayclub.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