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신뢰 받는 청문회 만들기 앞장선다

청문절차의 투명성과 공정성 확보, 신뢰 받는 행정구현 목표 권용석 기자l승인2017.06.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기도는 지난 16일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도내 31개 시·군 및 행정구 청문주재자를 대상으로 청문절차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고, 신뢰 받는 행정구현 및 실질적인 사전구제절차 정착을 위한 간담회를 실시했다.

청문제도는 행정청의 처분에 앞서 당사자의 의견을 직접 듣고 증거를 조사해 잘못된 결정을 막기 위해 마련됐다. 즉, 당사자가 직접 의견 진술과 방어를 할 수 있어 불이익한 처분으로 인한 권리 침해의 위험성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당사자에게 적절한 기회와 공정한 절차가 보장되지 않으면, 청문은 도민의 합법적 권익을 충분하게 보장해 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행정에 대한 도민의 신뢰를 얻기 어려워진다.

이에 따라 간담회도 청문절차의 공정성과 전문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시·군 청문제도 운영상의 어려운 점과 경기도에서 지원할 수 있는 사항 등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특히 시·군에서는 전문가 부족으로 청문주재자가 독자적으로 청문을 진행하기 곤란한 경우가 있기 때문에 전문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창구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에 경기도는 도의 청문주재자(법률자문관, 변호사, 박사 등 전문가)를 파견하고, 중요청문의 경우에는 시·군 청문담당자 외에 도의 전문가 2인을 파견해 지원하기로 했다. 법률자문이 필요할 경우에는 핫라인(hot line)으로 법률자문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경기도 청문실시에 관한 조례’를 표준안으로 제시해 각 시·군에서도 청문조례를 제정할 수 있도록 입법지원을 하며, 청문, 청문주재 방법, 행정절차 등을 중심으로 하는 법률교육을 연 2회 실시하기로 했다.

이계환 경기도 법무담당관은 “청문은 도민의 사전 권리구제 절차로 귀를 열어 도민의 의견을 듣고, 또는 듣는 제도”라며 “개선된 청문제도 운영으로 위법·부당한 처분이 사전에 시정되고, 신중한 행정처분으로 도민의 권익구제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7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