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3곳, 경쟁사 인재 영입 원해!

권수정 기자l승인2017.06.07l수정2017.06.07 23: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기업 10곳 중 3곳은 경쟁사 인재를 영입을 시도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125명을 대상으로 ‘경쟁사 인재 영입’에 대해 조사한 결과 29.6%가 ‘경쟁사의 인재 영입을 시도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가장 영입을 원하는 직무는 ‘영업/영업관리’(48.6%, 복수응답)였다. 계속해서 ‘연구개발’(35.1%), ‘기획/전략’(13.5%), ‘서비스’(10.8%), ‘제조/생산’(10.8%), ‘IT/정보통신’(10.8%), ‘광고/홍보’(8.1%) 등의 순이었다.

경쟁사의 인재 영입을 시도한 기업 중 81.1%가 영입에 성공했다고 응답했다.

영입한 인재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75.1점이라고 응답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81~90점’(37.8%)의 답변 비중이 가장 높았고, 뒤이어 ‘71~80점’(18.9%), ‘61~70점’(16.2%), ‘91~100점’(13.5%)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그렇다면 경쟁사의 인재를 영입할 때 어떤 조건을 제시하고 있을까? 

‘연봉 인상’(64.9%, 복수응답)이 단연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는 ‘업무 권한 및 재량’(27%), ‘경쟁사 대비 직급 상승’(24.3%), ‘근무 환경 개선’(21.6%), ‘직책 부여’(13.5%), ‘스톱옵션 등 성과 보상’(8.1%) 등이 있었다. 

반대로 응답 기업의 36.8%는 경쟁사에 인재가 유출된 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직무 별로는 ‘제조/생산’(30.4%,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영업/영업관리’(26.1%), ‘연구개발’(23.9%), ‘서비스’(10.9%), ‘IT/정보통신’(6.5%), ‘디자인’(6.5%), ‘마케팅’(6.5%) 등의 순으로 영입을 원하는 직무와 다소 차이가 있었다.

한편, 기업의 절반 이상(50.4%)은 경쟁사 인재 영입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이유로는 ‘도의적인 책임 차원’(52.4%, 복수응답), ‘직원들의 사기가 저하되기 때문에’(33.3%), ‘역량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 불가’(23.8%), ‘업계 평판 하락’(17.5%) 등을 들었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7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