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설립안 도의회 통과, 4월 출범 확정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설립 및 지원조례 개정안, 23일 경기도의회 통과 권용석 기자l승인2017.03.24l수정2017.03.24 00: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기농림재단이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으로 명칭을 바꾸고 농식품 유통업무 전반을 관리하는 기구로 새롭게 출범한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농림진흥재단 설립 및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경기도의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설립이 확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례안은 '경기농림진흥재단'의 명칭을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으로 변경하고 경기도 농식품 유통 플랫폼 구축과 판매 등으로 역할과 기능을 확대해 농업인의 소득증대를 활성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도는 오는 4월까지 조직개편을 완료하고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을 공식 출범시킬 계획이다.

경기도 계획에 따르면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경기농림진흥재단이 수행하던 학교급식업무에 ▲경기사이버장터 운영 ▲직거래장터 개설 ▲공공기관에 대한 농식품공급 확대 등을 추가로 수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먼저 도가 운영하던 경기사이버장터를 2018년까지 진흥원으로 이관할 예정이다. 경기사이버장터는 2001년 설립된 경기도의 온라인 농식품 유통 전문 쇼핑몰이다. 2016년 16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경기도는 경기사이버장터를 단순 쇼핑몰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 동시 판매, 농가와 소비자간 직접 거래 등 다양한 온라인 판매방식이 가능한 종합 쇼핑센터로 개편해 농가와 소비자 모두가 이익을 볼 수 있는 유통구조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상설 직거래장터는 올해 시범 운영을 거친 후 내년부터 권역별로 4곳에 신규 개설된다. 경기도는 현재 농식품부 주관으로 매주 열리는 ‘과천 바로마켓’을 벤치마킹할 계획이다. 과천 바로마켓의 경우 주 2회 열리며 일 매출이 7천 4백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기도는 또, 유통진흥원을 통해 명절 등 비정기적으로 개설되는 시.군 직거래장터를 상설 직거래 장터로 전환할 수 있도록 판매시설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학교급식에 필요한 농산물에 대한 계약재배 확대, 포장재 디자인 컨설팅과 제작 지원 등을 통해 경기도 농산물 판매확대를 지원하게 된다.

경기도는 농식품유통진흥원을 통해 2016년 1,100억원이었던 경기도 농식품 판매액을 2017년 1,300억 원, 2020년 2천억원까지 늘릴 계획이다.

김석종 경기도 농식품유통과장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도내 농식품 공급뿐 아니라 해외수출도 전문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며 “농식품 판로확보와 유통비용 절감으로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2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