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96.4%, “연예인 자살, 일반인에게 영향 미쳐”

황진 기자l승인2007.02.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달 가수 유니의 자살에 이어 탤런트 정다빈의 자살은 연예계는 물론 많은 사람들에게 또 한 번 충격을 주고 있다. 사람에게 친근감을 주는 연예인의 자살사건으로 인한 ‘베르테르 효과’가 염려된다. 외국에서는 유명 가수들의 자살 이후 모방자살 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하여 왔다. 우리나라도 2005년 영화배우 이은주 자살 이후, 자살하는 사람이 하루 평균 0.84명에서 이 기간에 2.13명으로 급증했다는 조사가 있었다. 최근 잇따르는 연예인 자살에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것도 바로 그 이유이다.

실제로 2,30대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은 연예인 등 유명인의 자살이 일반인의 자살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2,30대 성인남녀 1,784명을 대상으로 “연예인 등 유명인의 자살이 일반인의 자살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96.4%가 ‘영향을 미친다.’라고 응답했다.

연예인 자살에 대해서는 ‘가까운 주변 사람의 이야기처럼 느낀다.’라는 의견이 46.6%로 가장 높았다. 그다음으로는 ‘아무렇지도 않다.’ 20.4%, ‘영화 속 장면처럼 받아들인다.’ 17%였고, ‘본인의 일과 동일시하게 된다.’라는 의견도 5.6%나 차지했다.

최근 잇따르는 연예인의 자살이 자신에게도 영향을 미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무려 70.6%가 ‘영향을 미친다.’라고 응답했다.

자신에게 미치는 영향은 ‘괜히 우울해진다.’가 46.5%로 가장 많았다. ‘무력감이 증가한다.’ (12.9%), ‘자신에게 닥친 일들이 더욱 크게 느껴진다.’(12.5%)는 의견이 그 뒤를 이었으며, ‘정신적인 충격으로 자살 충동을 느낀다.’라는 응답도 9%나 차지했다.

자살에 대해서는 ‘의지력 부족으로 일어난다.’라는 응답이 44.6%로 가장 많았다. 그러나 ‘본인의 선택이다.’(21%), ‘새로운 질병 중 하나이다.’(16.3%), ‘어쩔 수 없는 사회현상이다.’(13.7%) 등의 의견도 있었다.

유명인의 자살로 인한 ‘베르테르 효과’를 줄일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복수응답) 46.1%가 ‘본인의 긍정적인 의지’를 꼽았다. 그다음으로는 ‘힘들 때 솔직하게 주변의 도움 요청’ 37.6%, ‘주변 사람들의 따뜻한 배려’ 35.9% 등으로 나타나 주변 사람들의 정성 어린 관심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었다.

사람인 김홍식 본부장은 “최근 글루미 제너레이션(우울한 세대)이라는 말이 생겨날 만큼 사회 전반에 걸쳐 우울증이 만연되어 있다. 아프다면 병을 치료하기 위한 적극적인 태도가 필요하다. 우울증은 치료와 함께 가까운 사람들에게 적극적으로 도움을 청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황진 기자  hidmom@sayclub.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2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