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의 마더 테레사, 용인시의회 방문

김수경 기자l승인2015.09.13l수정2015.09.13 16: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용인시의회에서는 지난 11일 ‘미얀마의 마더 테레사’로 불리는 신시아 마웅(Cynthia Maung)여사가 용인시의회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현수 의장, 김희영 의원, 신시아 마웅 여사, 네이네이오오 모자보건실장, 퓨퓨 모호테 버마병원협회, 박강호 메타오 병원 한방과 한의사, 허춘중 한멧솟협력센타 소장, 양정미 한멧솟협력센타 소장 등과 만나 담소를 나눴다.

이번 방문은 미얀마 난민들의 인권 신장에 대해 상호 정보를 공유하고 동반자 관계 유지를 위한 것이다.

신현수 의장은 “오늘을 계기로 국경지대의 난민 상황을 더 자세히 알게 됐고, 열정을 가지고 난민을 위해 봉사하시는 분들을 보니 나 스스로 부족하고 미안한 마음이 많이 든다”며 “앞으로 난민 인권 신장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 줄 수 있는 부분을 많이 생각해 보겠다”고 말했다.

김희영 의원은 “누구 한 사람 소외되지 않고 안전하게 잘 사는 사람들의 용인을 위해 의정 활동을 하고 있는 저희 의회에서 인권을 위해 애 쓰시는 신시아 여사님을 모시게 됨을 큰 영광으로 생각하며, 미얀마의 민주화를 위해, 평화를 위해 하시는 일 응원드린다”고 말했다.

신시아 마웅 여사는 “한국은 군사정부 경험, 한국전쟁 경험 등이 있어 친숙한 나라면서 인권보장, 소외된 사람에 대한 배려, 민주주의 신장, 공정한 선거 등이 인상 깊고, 이주민·난민을 위한 정책에 지방의회가 관심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얀마 소속 민족인 카렌족 출신의 신시아 마웅 여사는 1988년 미얀마 군사 정부의 대규모 학살을 피해 스스로 미얀마와 태국 국경지대인 매솟으로 망명해 ‘메따오 클리닉’을 설립해 난민과 이주노동자들을 위해 무료 병원을 운영하고 있고 현재 500여명의 환자들이 치료를 받고 있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