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관위, 구청장에게 향응제공받은 56명 1억8천만원 부과

2004년 3월 과태료 제도 도입 이후 단일건으로 최다 이흥섭 기자l승인2006.02.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孫智烈)는 놀이방 등 보육시설 종사자 56명에게 간담회 명목으로 식사 및 향응을 제공한 혐의가 있는 A구의 구청장 및 소속 공무원 3명에 대해 고발 조치하고 참석자 56명중 33명은 각각 266 만원씩, 나머지 23명은 각각 401만원씩 총 1억 8,021만원 정도의 과태료를 부과하였다고 3일 밝혔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A구의 구청장 및 소속 공무원 3명은, 지난 2005년도 모범보육교사 및 우수시설장 표창계획을 수립하였으나 선거법상 위법이라는 지적을 받고 이를 취소하였다가 이후 2005년 12월 29일 관내 보육시설 종사자 56명을 초청, 5만원 상당의 뷔페음식물과 주류를 제공하고 일부 참석자(23명)에게는 2차로 유흥주점에서 1인당 27,000원 상당의 주류를 제공한 혐의로 고발되었다.

또한 간담회에 참석하여 5만원 상당의 뷔페음식물을 제공받은 33명은 각각 받은 금액의 50배인 266만원정도, 뷔페음식물 및 2차 유흥주점에서 주류(1인당 27,000원 상당)를 제공받은 23명은 8만여원의 50배에 해당하는 401만원 정도씩 과태료가 부과되었다.

5·31 지방선거와 관련하여 2일 현재 선관위가 과태료를 부과한 건은 총 36건, 2억 5,104 만원이며 지난 17대 총선에서는 총 107건, 2억 700만원으로 이번 A구청 관련 건은 과태료 50배 제도가 도입된 지난 2004년 3월 12일 이후 단일 건으로는 최고액이다. 


이흥섭 기자  leesol04@lycos.co.kr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흥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2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