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별인사 --- 유시민입니다’

“언제 어떻게 돌아올지 알 수 없는 길을 떠난다” 시사타임l승인2006.01.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보건복지부 장관에 내정된 유시민 의원
 

보건복지부 장관에 내정된 열린우리당 유시민 의원이 13일 “언제 어떻게 돌아올지 알 수 없는 길을 떠난다”며 열린우리당 참여정치실천연대 회원들에게 작별 인사를 남겼다.

유 의원은 이날 참정연 홈페이지 게시판 작별인사---유시민입니다’란 제목으로 띄운 글에서 “온전히 이루지 못한 정당혁명의 꿈을 소중하게 접어 가슴에 담고 모든 것을 사랑하는 동지 여러분께 맡기고 떠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한민국에 춥고 그늘진 곳이 한 뼘이라도 줄어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새 꿈으로 삼고 떠난다”며 “남은 열정과 힘을 그 곳에서 쏟아버리고 마른 볏단 같은 모양으로 돌아와도 변함없이 따뜻하게 껴안아 주실 것을 믿고 씩씩하게 저에게 주어진 길을 가겠다”고 복지부 장관에 임하는 자신의 각오를 밝혔다.

 

[전문] 작별인사-유시민입니다

사랑하는 참정연 회원 동지 여러분, 유시민입니다.

저는 이제 떠납니다.다시 돌아올 수 있을지,언제 어떻게 돌아올지 알 수 없는 길을 떠납니다.

우리가 함께 꾸었던 꿈을, 아직 온전히 이루지 못한 정당혁명의 그 꿈 한 조각을 소중하게 접어 가슴에 담고 남은 모든 것을 사랑하는 동지 여러분께 맡기고 떠납니다.

국민을 더 건강하게 어르신들을 조금이라도 덜 서럽게 병든 이웃을 얼마라도 덜 아프게 대한민국에 춥고 그늘진 곳이 한 뼘이라도 줄어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새 꿈으로 삼고 떠납니다.

제게 남은 열정과 힘을 그곳에서 다 쏟아버리고 마른 볏단같은 모양으로 돌아온다 해도 지금껏 그랬던 것처럼 변함없이 따뜻하게 껴안아 주실 것을 믿고 씩씩하게 제게 주어진 길을 가겠습니다.

이젠 서로의 얼굴을 맞댈 수 없지만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을 수도 제 목소리를 들려드릴 수도 없지만 폭풍우가 치고 파도가 일어도 서로의 손을 맞잡을 수 없지만 지나간 네 해 동안 우리들을 연결해 주었던 꿈의 씨줄과 희망의 날줄이그대로이기에 다시 얼싸안을 그날까지 흔들리지 않고 가겠습니다. 사랑합니다.


시사타임  webmaster@sisatime.co.kr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타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