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배달증 사라지고 e-배달증제도 8월부터 시행

황진 기자l승인2006.07.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등기우편물 종이배달증이 사라지고, 배달 관련 모든 정보가 전산으로 관리된다.

우정사업본부(본부장 황중연)는 종이배달증을 폐지하고 포스트넷(Post-Net)로 배달정보를 관리하는「e-배달증 제도」를 8월부터 전국 주요도시 200개 우체국에서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등기우편물의 배달을 증명하기 위해 종이에 출력하여 1년간 보관하던 배달증을 우편물류시스템(Post-Net)으로 관리함에 따라 물류비용 7억 2천만원 등 연간 총 17억원의 예산절감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종이배달증이 사라짐에 따라 소모성경비 7억2천만 원과 업무 간소화에 따른 인건비 9억8천만 원 등 연간 총 17억 원의 예산을 절약할 수 있게 되었다.

「e-배달증 제도」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평균 5일 이상 소요되던 등기우편물 배달증명도 신청 즉시 발급 가능해진다.
또한, 배달우체국에서만 확인 가능하던 등기우편물 수신인의 서명 이미지를 전국 모든 우체국과 콜센터에서 조회할 수 있어 고객들의 편의를 돕게 된다.

황중연 본부장은 “e-배달증제도를 비롯해 등기우편물 자동구분기 개발, RFID 도입 등 첨단 정보기술을 도입해 고객들이 더 편리하게 우편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며 “앞으로도 유비쿼터스 환경에 걸맞은 다양한 우정 서비스개발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등기우편물 수령인의 서명이미지를 조회하려는 고객은 전화를 이용하거나 우체국을 방문하면 된다.

「e-배달증제도」는 오는 10월부터 전국 우체국에서 본격적으로 시행될 계획이다. 

(Copyright ⓒ 시사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진 기자  hidmom@sayclub.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3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