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서지에서 지켜야 할 식중독 예방 요령!

시사타임l승인2009.07.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즐거운 여름휴가, 식중독으로부터 우리 가족을 지키는 3대 요령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를 꼭 지켜 건강하고 즐거운 휴가 보내세요!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 윤여표)은 일년 중 식중독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8월을 맞이하여 건강한 여름 나기를 위한 ‘휴가철 식중독 예방 요령’을 발표했다.

기온과 습도가 높은 8월은 식중독균이 빠르게 번식할 수 있으므로, 음식물 취급을 소홀히 할 경우 곧바로 식중독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특히 외부에서 음식을 조리하거나 섭취하는 피서지에서는 더욱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식약청은 최근 김밥집, 횟집 등에서 식중독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어패류, 김밥 속의 계란, 시금치, 연근 등을 철저히 익히고, 조리 후 가능한 빠른 시간 안에 섭취할 것을 당부하였다.

아울러 식약청은 눈에 보이지 않는 식중독균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손 씻기 생활화와 음식물은 충분히 익혀 먹고 물은 반드시 끓여 먹을 것을 강조하면서, 만약 여행 전·후 식중독이 발생한 경우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가까운 보건소에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휴가철 식중독 예방 요령]

1. 여행 중에도 식사 전, 조리 시, 화장실 다녀온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는다.

2. 김밥, 도시락 등을 집에서 싸가거나 휴게소 등에서 구입할 경우 2시간 이내에 섭취한다.

3. 여행지에서 직접 취식하는 경우 신선한 식재료를 한번에 먹을 분량만큼만 구입하여 조리한다.

4. 육류는 선홍색이 없어질 때까지 속까지 충분히 익혀 먹는다.

5. 어패류는 반드시 수돗물로 2~3회 깨끗이 세척한 후에 끓는 물에 충분히 익혀 먹는다.

6. 낚시나 갯벌에서 직접 채취한 어패류는 당일 조리하여 섭취하고, 보관하여 집까지 가져오지 않는다.

7. 산이나 들에서 잘 알지 못하는 식물을 직접 채취하여 섭취하지 않는다.

8. 자동차 트렁크나 내부에 절대 음식을 보관하지 말고, 부득이 보관할 경우에는 반드시 아이스박스를 이용한다.

9. 여행 전, 냉장고에 오래 보관할 수 없는 음식이나 유통기한이 임박한 식품은 과감하게 버린다.

10. 여행 후 칼, 도마, 행주 등 주방 기구는 열탕 소독하거나 세척·소독제로 소독한 후 햇볕에 잘 말려서 사용한다.



시사타임  webmaster@sisatime.co.kr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타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