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 87%, 성병 걸렸다면 파트너에게 이실직고 "

여성〉남성, 연령대로는 20代 가장 높아 시사타임l승인2009.04.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내가 만약 성병에 걸렸다면 배우자에게 솔직하게 말할 수 있을까?

생각만 해도 머릿속이 복잡해지는 질문이 아닐 수 없다. 성에 대해 관대해진 현대사회라고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파트너에게 성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밝히기 꺼려하고 있어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이에 건강의학 포털 하이닥은 네티즌들의 성병에 대한 생각을 알아보기 위해 ‘당신의 성병, 배우자나 애인에게 알리시겠습니까’라는 설문조사를 3월 25일부터 4월 7일까지 2주간 실시하였다.

결과는 전체 참가자의 87%가 성병에 걸렸을 경우 파트너에게 말할 것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성병에 걸렸다는 사실과 함께 감염원인도 솔직하게 말할 것이다’라고 응답한 사람이 전체의 41%로 가장 높았고, ▶’치료가 완료된 후에 성병에 걸렸다는 사실과 함께 감염원인도 솔직하게 말할 것이다’가 19%로 그 다음, ▶’성병에 걸렸다는 사실은 말하겠지만 감염원인에 대해서는 거짓말을 할 것이다’라는 응답이 15%, ▶’치료가 완료된 후에야 성병에 걸렸다는 사실은 말하겠지만 감염원인에 대해서는 거짓말을 할 것이다’가 11%로 나타났다. 반면 ▶’절대로 말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응답한 사람은 전체의 13%를 차지하였다.

여성의 48%가 ‘성병에 걸렸다는 사실과 함께 감염원인도 솔직하게 말할 것이다’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나 남성의 36%보다 많이 높았다. 이와 반대로 ‘절대로 말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한 경우는 남성이 14%로 10%인 여성에 비해 높아 여성이 상대적으로 정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의 50.4%가 ‘성병에 걸렸다는 사실과 함께 감염원인도 솔직하게 말할 것이다’라고 응답해 전 연령 중 가장 솔직한 것으로 나타났고, 30대와 40대는 각각 40.5%와 31%로 20대와 비교적 큰 차이를 보였다.

종합적으로 볼 때, 모든 연령층에서 ▶’성병에 걸렸다는 사실과 함께 감염원인도 솔직하게 말할 것이다’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으며, 치료 전후와 감염원인 공개를 고려하지 않았을 때 ‘성병에 걸린 사실을 말할 것이다’라는 의견은 87%로, 대부분의 네티즌이 질병의 공개를 꺼리지 않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번 설문의 참가자는 남성 190명(57%)과 여성146명(43%) 등 총 336명이었으며, 이들의 평균 연령은 36세였다. 


시사타임  webmaster@sisatime.co.kr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타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