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사생결단' 이색 이벤트 화제

권수정 기자l승인2006.04.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영화 <사생결단>이 시내 곳곳에서 이색 거리 이벤트를 벌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딱 한 놈을 잡기 위해 손을 잡은 독종 마약 판매상과 악질 형사, 나쁜 놈과 더 나쁜 놈의 대결을 그린 영화 <사생결단>(제작 MK픽처스/감독 최호/주연 류승범, 황정민)이 시내 곳곳에서 이색 거리 이벤트를 벌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주말 명동, 강남역, 삼성동 코엑스 등 서울 시내 곳곳에 ‘사생결단’이라고 쓰여있는 머리띠를 두른 두 남자들이 각각의 손목을 수갑으로 묶은 채 등장했다. 이들은 다름 아닌 영화 <사생결단>의 홍보요원. ‘악질형사’ 황정민의 얼굴과 ‘독종 마약 판매상’ 류승범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영화 속, 어쩔 수 없이 함께 가야하는 ‘운명공동체’의 설정을 나타내기 위해 수갑으로 서로를 연결한 채 거리를 활보한 것.

영화 속에서 범죄자와 형사가 딱 한 놈을 잡기 위해 손을 잡고 사생결단 하듯, 토요일 사람들로 붐비는 거리에서 류승범, 황정민의 대역 홍보요원들은 수갑으로 엮인 채 <사생결단>을 널리 알리기 위해 ‘사생결단’으로 파이팅을 외쳤다.

홍보요원들이 시내 곳곳의 거리를 점령, <사생결단>의 전단지를 배포하자 지나가던 행인들은 발걸음을 멈추고 호기심 어린 눈으로 높은 관심을 표현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사생결단> 영화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어, 여기저기서 ‘사생결단이다!’ ‘황정민 류승범이 나온다더라‘ ‘진짜 보고 싶다’ 등 기대에 찬 다양한 반응들이 터져 나왔고, 한편 머리띠에 수갑을 두른 홍보요원들을 신기해하며 적극적으로 기념사진을 찍는 등 거리 이벤트에 열띤 호응을 보내왔다.

시작 2시간 여 만에 준비했던 2만여장의 전단지가 모두 동이 날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얻은 <사생결단> 이색 거리 이벤트는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여주며 토요일 시내 곳곳을 점령하며 행인들의 시선을 한 순간에 사로잡았다.

이색적인 거리 이벤트로 다시 한번 시선을 집중시킨 <사생결단>은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연기파 배우 류승범과 황정민이 나쁜 놈과 더 나쁜 놈으로 만나 최고의 대결을 벌이는 영화.

지난 기자 시사회와 VIP 시사회를 통해 영화의 스타일과 완성도, 두 주연배우들의 연기에 대해 언론과 영화계의 열렬한 찬사를 이끌어낸 <사생결단>은 전국 10개 도시, 5만 명을 초대하는 대규모 시사회가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4월 26일 개봉한다. 


권수정 기자  sjlove0549@sayclub.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