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대추리·도두리에 ‘인권은 아예 없었다’

인권단체, 평택 관련 국방부 및 검·경찰 인권침보고서 발표 이흥섭 기자l승인2006.04.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평택 대추리·도두리에 대한 국방부와 검·경찰의 인권침해가 심각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인권운동사랑방등 전국 35개 인권단체로 구성된 인권단체 연석회의는 21일 오전 안국동 느타나무까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택에서 발생한 국방부와 검·경찰의 인권침해 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인권단체 연석회의는 지난 3월 6일, 15일, 4월 7일 평택 대추리·도두리 일대에서 자행된 국방부와 용역업체·검·경찰, 일부 수구언론의 인권침해 사례를 조사했다. 조사결과에 대해 인권운동 관계자는 ‘충격적인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인권단체 연석회의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검찰의 구속영장 남발, 경찰의 표적연행·미란다고지원칙 무시,용역업체의 미성년자 고용 등 심각한 수준의 인권침해 사례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인권단체 활동가들은 “사업주관 부처인 국방부가 이 모든 인권침해를 조장한 면이 많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권단체연석회의는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이 보고서를 국가인권위원회와 청와대에 전달하고, 오는 26일 수원지검에 경비용역법 위반 등으로 국방부와 용역업체를 고발할 예정이다.

앞으로 인권단체 활동가들은 평택 미군기지 확장 반대 싸움을 우리 사회의 인권 상황을 가늠하는 중대한 사안으로 규정하고, 미군기지 이전확장 반대 투쟁을 계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흥섭 기자  leesol04@lycos.co.kr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흥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