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35.8%, 자녀의 직업으로 '교사' 선호해

황진 기자l승인2006.04.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구직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자녀의 미래 직업은 '교사'와 '공무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전문업체 커리어(www.career.co.kr, 대표 김기태)가 3월 28일부터 4월 9일까지 '가장 희망하는 자녀의 미래 직업'을 조사한 결과, 35.8%가 '교사'를 꼽았다. '공무원'은 29.3%로 뒤를 이었다.

'법조인'과 '의료인' 등 전문직은 21.2%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기업인' 5.3%, '정치인' 0.6% 등이 있었다.

교사에 대한 선호현상은 미혼보다 기혼이 더욱 컸다. 기혼의 46.5%가 '교사'를 꼽아, 미혼 27.0%에 비해 매우 높았다. '공무원'과 '법조인', '의료인'에 대한 선호도는 미혼과 기혼 모두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한편, 구직자들이 직업을 선택하는 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사람은 '부모님'인 것으로 나타났다.

커리어가 지난 3월 13일부터 19일까지 구직자 627명을 대상으로, '직업 선택 시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사람'에 대해 조사한 결과, 34.6%가 '부모님'을 꼽았다. 다음으로 '친구' 16.8%, '취업컨설턴트' 7.3%, '형제자매' 5.1%, '교사 또는 대학교수' 4.5% 등의 순이었다.

커리어 김기태 대표는 "구직자들의 안정된 직장에 대한 선호현상이 자녀의 미래 직업에 대한 바람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황진 기자  hidmom@sayclub.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2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