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락치듯 오는 뇌졸중 가족들도 '깊은 시름'"

황진 기자l승인2006.04.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암과 함께 3대 주요 사망원인 질환의 하나로 꼽히는데다 후유증이 심각해 가족은 물론 사회에 큰 부담을 주는 '잔인한 병' 뇌졸중.

 뇌졸중 환자 가족들의 스트레스가 환자의 회복 및 재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순천향대학교 동은대강당에서 진행된 제3회 산학 간호학술대회에서 순천향대 천안병원 김혜경 간호사는 '입원한 뇌졸중 환자를 돌보는 주 간호제공자의 스트레스에 관한 조사연구'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주 간호제공자는 입원 뇌졸중 환자 가족원 중 주로 많은 시간을 환자 옆에서 돌봄을 제공하는 주 가족원을 의미한다.

 김혜경 간호사는 이날 강연을 통해 "뇌졸중은 운동, 언어, 감각과 인식 장애 등 여러 장애 및 후유증을 동반하고 완벽한 회복이 어렵다"면서 "일상생활에서 사회 생활에 이르기까지 가족의 지속적인 도움을 요구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장기간의 보살핌을 필요로 하는 환자의 전적인 간호를 수행하고 있는 가족의 부담감은 정신적·신체적·사회적인 스트레스로 발전하게 돼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환자 중심적인 의료형태의 간호만 수행돼 환자를 돌보는 주 간호제공자에 대한 간호는 배제돼 있다고 역설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환자의 일반적 특성 및 ADL 정도에 따라 주 간호제공자의 스트레스에 상당한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우선 환자의 학력이 대졸 이상일 때 주 간호제공자의 정서적 스트레스가 높으며 환자의 입원 기간이 31∼90일 일 때 주 간호제공자의 신체적, 사회적, 재정적 스트레스가 높았다.

 반면 주 간호제공자의 학력이 초졸 이하일 때 신체적, 사회적, 재정적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월 평균 수입이 100만원 이하일 때도 재정적 스트레스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환자의 일상생활 수행능력이 떨어질수록, 주 간호제공자의 신체적 건강 정도가 나쁠수록 스트레스가 많았다.

 간호사는 이에 가족을 하나의 통합된 단위의 간호 대상으로 생각해야 하며 가족의 스트레스를 감소시키는 간호 중재 마련이 시급하다고 거듭 주장했다.


황진 기자  hidmom@sayclub.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2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