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단체 "재건축이 공공의 적이냐"

김원태 기자l승인2006.03.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부의 재건축 관련법이 제정되기 전에 막도록 노력하고, 제정되면 위헌소송을 제기하겠다.”

 바른재건축실천전국연합(회장 김진수)은 30일 법률제도개선위원회 위원들과 정부의 3·30대책 관련 긴급회의를 열고 위헌소송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수 회장은 “3·30 부동산 대책 중 개발부담금정책은 수용할 수가 없다”며 “재건축 관련법이 제정되기 전에 야당 의원들을 설득해서 법이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특히 개발부담금 철회투쟁을 위한 전국 100만 가구 서명운동을 전개키로 했다”며 “향후 공청회와 시민토론회 등을 통해 공론화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회의에 참석한 정비사업조합 설립추진위원회 변우택 위원장은 “재건축이 무슨 공공의 적이냐”며 “부동산 폭등의 원인은 넘치는 자금과 주택공급 부족이 원인인데, 이 정권은 남의 탓으로 여긴다”고 지적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가 발표한 재건축단지가 부담해야 하는 내역들을 보면 위헌적인 사항이 곳곳에서 엿보인다는 의견이 나왔다. 임대아파트 의무건축에 따른 토지강제수탈과 조합원지위양도 금지 등에 위헌적 요소가 있다는 주장이다.

 미실현 이익에 대해서도 볼멘소리가 나왔다. 미실현 이익에 대해 강제로 부담을 부과할 경우 낼 돈이 없다는 목소리다. 집 한 채 갖고 겨우 사는데 집 팔아서 내라는 말이냐며 반발하고 있는 것. 일평생 11평, 13평, 커야 18평형의 좁은 집에서 살았는데 그걸 빼앗으려고 하지 말아 달라는 주문이다.

 변 위원장은 “이번에 발표한 정책은 대북지원을 위한 세금 수탈정책이지 부동산안정 정책은 아니라고 본다”며 “필요한 곳에 대한 공급 대책은 없고 재건축을 위축시켜 그나마 공급을 줄어들게 하기 때문에 100% 실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부동산값 상승이 정책실패에 있는데도 재건축이 집값 상승을 주도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정부가 그렇게 판단한다면 오히려 재건축을 전면 완화시키는 게 부동산 값을 안정시키는 확실한 길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재건연은 다음주 월요일에 전국조합 대표자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원태 기자  kwt@sisatime.co.kr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0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